컨텐츠로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휴머니스트 Doctor's Story

진정한 난임의 극복은 임신의 소식이 아니라 건강한 아기의 출산입니다.

HOME > 나눔과 소통 > 휴머니스트 Doctor's Story
15925번 게시글
발상의 전환. 김영미 원장
작성일 : 2019-05-08     조회 : 257

발상의 전환. 김영미 원장 첨부파일 : 1557278364.jpg


 

어느 날 당나귀 한 마리가 빈 우물에 빠졌습니다.
당나귀의 주인인 농부는 슬프게 울부짖는 당나귀를 구할 도리가 없었지요. 그 당나귀는 너무 늙었고, 우물도
더는 사용할 수 없어서 파묻으려고 하던 참이라 농부는 당나귀를 단념하고 동네 사람들에게 도움을 청하기로
했습니다.

이왕 이렇게 된 거 당나귀를 산채로 매장하여 우물을 파묻기로 한 거지요.

사람들은 제작기 삽과 연장을 가져 와서 흙을 뿌려 우물을 메워나갔습니다.

우물 속에 갇힌 당나귀는 더욱 울부짖기만 했지요.

그런데 이상하게도 어느 순간, 당나귀가 갑자기 잠잠해졌습니다.
동네 사람들은 당나귀에게 무슨 일이 생겼나 싶어 우물 속을 들여다보았지요.

거기에서는 놀라운 일이 벌어지고 있었습니다.

당나귀는 위에서 떨어지는 흙더미가 몸에 쌓이면 부지런히 이를 털어내서 발밑으로 흙이 쌓이도록 하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흙더미를 타고 점점 지상 가까이 올라오고 있었지요. 결국 사람들이 자신을 매장하려고 뿌린 흙을
이용해서 당나귀는 무사히 탈출할 수 있었답니다.

살다보면 우리도 이 당나귀처럼 예상치 못한 곤경에 처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그럴 때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환경을 원망하고 낙담하고 맙니다.

`왜 나는 이렇게 되는 일이 없지? 정말 방법이 하나도 없어. 난 이대로 끝나고 말거야.`
이렇게 금세 체념하고 자포자기하기 일쑤지요.

만약 우물에 빠진 당나귀가 두려움과 공포로낙담하고 무언가를 하기를 포기하였다면, 우물 속에 갇혀 꼼짝없이 죽고 말았을 것입니다.
그러나 당나귀는 오히려 곤경을 슬기롭게 극복해 냈습니다.
흙으로 표현되는 나에게 위해가 되는 것만  같은 일이 현재 처해있는 어려움을 극복하는 도구, 발판이 되게도 할수 있구나, 발상의 전환 을 하게 합니다 

 

정말로 멋지지 않습니까?

인생의 고난은 우리 영혼의 성장을 이루게하는 도구 방편입니다
스트레스가 심하고 절망의 구렁텅이에 빠져 도대체 어떻게 하면 좋을지 막막할 때면, 우물 속 당나귀의 지혜를 생각하면서 한 번 더 힘을 내 보세요.

 

 

첨부파일
15925번 게시글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공헌감을 느끼도록 공헌하는 사람들. 최민엽 원장
다음글 열정이 있는 삶을 살자. 정효영 원장

광주광역시 서구 무진대로 957(광천동 13-21)    TEL. 062-368-1700    FAX. 062-368-1703     시엘병원 대표 : 최범채      사업자번호 : 410-90-39120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한제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