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휴머니스트 Doctor's Story

진정한 난임의 극복은 임신의 소식이 아니라 건강한 아기의 출산입니다.

HOME > 나눔과 소통 > 휴머니스트 Doctor's Story
16139번 게시글
마음의 자유. 오인경 원장
작성일 : 2019-07-02     조회 : 273

마음의 자유. 오인경 원장 첨부파일 : 1562041400.jpg


 

 

손발이 묶이면 불편하다.

그러나 마음이 묶이면 더없이 괴롭다.

 

고집이 심하면 옹고집이 되고 옹고집은 심술을 부리며

생트집을 일삼는다.

 

고집스런 심술이 마음을 묶는다.

마음이 묶이면 갑갑하고 애타게 된다.

 

제 고집은 물려 두고 남에게 고집을 버리라고 하는

사람은 칼자루가 든 파수꾼처럼 세상을 흘겨본다.

 

그러나 그러한 사람은 칼자루가 아니라 칼날을 쥐고 있는 줄 모른다.

 

마음이 땟국이 묻은 거울 같아

자신의 속을 스스로 들여다볼 수 없는 까닭이다.

 

산천에 바람이 불면

온갖 초목이 갖가지 소리를 낸다.

 

바람이 불고 스쳐 가면 소리는 없어진다.

산천은 바람소리를 잡아 두지 않는 까닭이다.

 

맑은 거울은 그림자를 잡아 두지 않는다.

앞에 서면 비추어 주고 지나가면 지워 버린다.

 

마음이 그렇게 되면 자유롭다.

 

마음이 자유를 누리려면 놓을 줄 알고

버릴 줄을 알아야 하는 게다.

 

 

 

 

 

 

첨부파일
16139번 게시글의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열정이 있는 삶을 살자. 정효영 원장
다음글 감사는 행복의 온도계. 최민엽 원장

광주광역시 서구 무진대로 957(광천동 13-21)    TEL. 062-368-1700    FAX. 062-368-1703     시엘병원 대표 : 최범채      사업자번호 : 410-90-39120    개인정보보호관리자 : 한제우